JCPAL 맥북쉴드스킨, 단축키스킨

지혜의숲 체험단리뷰 Leave a Comment

 

 

jcpal에서 나온 맥북 쉴드 스킨, 단축키스킨을 사용해보게 되었네요. 사실 전 생폰, 생맥북 유저인데 그 이유가 스킨을 붙이면 제품 본연의 디자인을 망칠 것 같아서 잘 사용을 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검색해보니 그나마 jcpal에서 나온 제품은 사용해 볼만 하다는 사용자들의 평들이 있어서 한 번 사용해봤습니다.

 

20160611_083820 copy 

 

[ 단축키스킨 ]

  • 먼저 단축키스킨에 대해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단축키스킨을 받기 전까지 과연 신형맥북 키보드를 잘 감쌀수 있을까 하는 우려가 있었습니다. 신형 맥북을 사용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신형 맥북 키보드가 되게 얇다고 해야할까요? 쉽게 말해 키보드가 본체에서 돌출되어 있는데 이게 상당히 얇게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얇게 된 키보드에 키스킨을 사용할 수 있을까? 하고 생각을 했었습니다.

20160611_083947 copy

20160611_083901 copy

  • 제품을 받아 보니 걱정은 저리가라(?)였습니다. 얇은 키보드를 완벽하게 감싸 주어 독특한 맥북 키보드를 보호해주었습니다. Jcpal 단축키스킨은 이름이 단축 키스킨 답게 용도별로 단축키 표시가 되어 있습니다. 제가 받은 제품은 맥os 단축키 제품으로 맥os를 사용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용도별로 포토샵 단축키스킨도 있습니다. 표시된 단축키는 사용이 잘 되었습니다.

 

  • 키보드 키스킨의 경우 디자인도 디자인이지만 독특한 키감이 매력일 수 있습니다. 신형 맥북의 키감은 기존 노트북 유저라면 상당히 적응하기 힘든 부분이 있습니다.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그런 느낌…. ㅎㅎ jcpal 키스킨은 다행히 어색은 느낌은 없었습니다. 물론 키스킨을 씌운 후 쫀득한 느낌이 있습니다. 키스킨의 쫀득한 느낌을 좋아하는 분들도 계실텐데 제 개인적으론 적절한 쫀득함이 있어서 좋았습니다.

 

  • 단점이라면 맥북의 경우 키보드 백라이트 기능이 정말 멋진데 이 기능을 사용할 수 없어서 조금 아쉬웠습니다. 물론 백라이트 기능은 됩니다만 키스킨을 씌우다 보니 라이트를 가려버립니다. 아마 단축키보드 내용을 인쇄 하기 위해서 그런 것 같습니다. 단축키를 사용하지 않고 백라이트 기능을 사용하고자 하는 유저들을 위해 단축키 인쇄가 되어 있지 않은 제품이 있으면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20160611_083940 copy

 

 

[ 맥북 쉴드스킨, Mac Guard 스킨 3 in 1 ]

  • 맥북 쉴드스킨 Mac Guard 스킨은 3 in 1 제품이라 바디를 보호할 수 있는 스킨과 팜레스트 부분, 트랙패드 부분에 붙일 수 있도록 세개의 구성으로 되어 있습니다. 처음 제품을 뜯어서 보면 두툼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게 잘 붙을까? 라는 우려도 있었는데 붙여 보니 착~ 달라붙더라고요. 그리고 12이치 맥북 사이즈에 맞게 재단이 잘 되어 있습니다. 혹시 기포가 생겼다면 다시 때서 붙여도 잘 붙으니 안심하고 작업을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 모니터 뒷부분과 노트북 하단 부분을 정확한 사이즈로 가공을 해서 모서리 부분에 맞춰서 부착하면 보기 좋게 붙습니다. 제가 선택한 색상은 골드 색상인데 제품 하단에 있는 JCPAL 로고만 없으면 이게 스킨을 붙인 건지, 안 붙인 건지 구분이 안될 정도로 동일한 색상을 구현했습니다. 기존 맥북 디자인과 색상을 훼손시키지 않고 노트북을 보호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0160611_084131 copy

20160611_084525 copy

20160611_085011 copy

20160611_085028 copy

 

20160611_084344 copy

  • 단점이라면 스킨을 땔 때 다른 제품의 경우 손쉽게 땔 수 있도록 스티커(?) 같은데 부착되어 있어서 처음 제품을 땔 때 쉽게 되어 있지만 jcpal 의 경우 손톱으로 때다 보니 끝 부분이 쭈글 쭈글 해집니다. 물론 금방 때서 부착을 한 후 손으로 밀면 다시 펴지긴 합니다. 그리고 이건 개인적인 불편함이 될 수 있을 것 같은데, 저는 트랙패드에는 스킨을 부착하지 않았습니다. 트랙패드 역시 사이즈가 맞게 제작되어 성능상 아무런 문제가 없지만 뭔가 느낌이 불편했습니다. 옛날 삼성 노트북 트랙패드처럼 거칠거칠한 느낌… 뭐 이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호불호고요. 트랙패드에 스킨을 부착한다고 해서 기능적으로 문제가 되거나 하지는 않았습니다.

 

<네이버 카페 맥쓰사(맥 쓰는 사람들)에서 진행하는 JCPAL 맥북 쉴드스킨+단축키스킨 체험단으로 활동하며 작성한 글입니다. 제품을 후원받아 사용하였으나, 본 사용기는 맥북 사용자로써 솔직한 느낌을 적었습니다.> 

댓글달기

첫 댓글을 남겨주세요!